::::JKCM::::






























> 정보마당 > 자유게시판 -
   
  친환경ㆍ녹색건설 기업 입찰서 우대한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10-07-17 10:01     조회 : 7978    
정부, 공공녹색시장 확대방안 마련…시장규모 2013년까지 2배 제고


정부는 녹색기술을 보유한 건설업체에 대해 PQ, 적격심사 등에서 우대하기로 했다.


2012년부터는 조달청이 대행하는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 건축공사에 대해 BIM설계를 의무화한다.


정부는 녹색성장위원회, 기획재정부, 조달청이 함께 이 같은 내용 등 16개 과제로 구성된 공공녹색시장 확대방안을 마련, 13일 8차 녹색 성장위원회 보고대회에 보고한다고 12일 밝혔다.


정부는 공공건물 등의 녹색 설계·시공을 확산하기 위해 선진설계기법인 BIM기법을 공공공사에 단계적으로 도입해 공사단가 인하와 녹색설계의 확산을 유도하기로 했다. 2012년부터 조달청이 시행하는 500억원 이상 건축공사에 우선 적용한다.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은 건축설계를 3D를 통해 건물 전 생애주기에서 발생하는 정보(설비 교환주기, 에너지소비량, 단열성능 등)를 통합·관리하는 기법을 말한다.


재정부는“BIM기법을 도입하면 19.6%의 에너지 절감 및 22.4%의 공사비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입찰참자자격사전심사(PQ), 적격심사시 건물에너지효율등급인증과 친환경건축물인증 등의 실적을 우대하고 녹색건설기업(녹색기업 인증, 녹색경영체제 인증 등)에 대해서는 신인도 평가에서 가점을 부여한다.


일괄·대안입찰 등의 설계심의시 녹색건설기술에 대한 우대평가 기준을 연내 마련하기로 했다.


또 조달청의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노후한 공공건물에 대해 건물진단, 리모델링 설계ㆍ시공관리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예산 부족 등으로 리모델링이 곤란한 기관에 대해서는 ESCO(에너지절약기업)사업의 예비조사, 제안서 평가, 사업자 선정 등을 지원한다.


에너지절약 설계 및 친환경자재 구매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발주기관의 공공건물 설계시 녹색건설 자재·기술의 반영을 유도하기로 했다. 녹색 건설자재에 대해서는 분리발주를 유도해 중소기업 생산제품의 수요를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물품구매 낙찰심사 시 환경표지제품, 우수재활용제품(GR), 고효율에너지기자재 인증제품에 대해서만 가점(총 3점 중 1.5점)을 부여하던 것을 개선해 이달부터 녹색인증, 신재생에너지설비인증, 에너지효율 1등급 제품에 대해서도 1.5점의 가점을 준다.


전생애 비용(Life Cycle Cost)을 고려한 종합낙찰방식을 내년 1월까지 개발, 제품의 가격 외에 에너지 절감비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매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재정부는 “녹색기술제품과 기업을 우대하는 방안이 시행되면 현재 3조원인 공공녹색시장이 2013년까지 6조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밝혔다.


건설경제 박노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