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CM::::






























> 정보마당 > 자유게시판 -
   
  용산국제업무지구서 내년 8조원대 공사 발주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1-11-21 11:50     조회 : 6174    
사업 초기부터 수익성 문제로 삐걱 거리던 용산역세권개발이 내년 하반기부터 순조롭게 진행 될 것으로 보인다.


용산역세권개발㈜은 내년 하반기 용산국제업무지구에서 8조원 규모의 공사를 발주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지난 9월 단일 건축물 사상 최대 규모인 1조4000억원에 랜드마크타워 시공사를 선정한 데 이어 나머지 시공 물량을 내년 말까지 모두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용산역세권개발이 내년 본격 발주됨에 따라 4대강 사업이 거의 끝나 공공부문 공사발주가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던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의 설계금액 3269억원 중 75%인 2448억원이 국내설계업체에 배정돼 있어 시공사뿐 아니라 설계회사들도 ‘특수’를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중 1900억원어치를 올해 말까지 발주하고 나머지 설계 물량은 내년까지 마무리할 방침이다.


해외 설계용역 대상에서 제외된 나머지 44개 건축물의 설계용역이 국내 신진 건축가들에게 돌아가고, 국내 설계업체의 주도로 외국 건축가와 협력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고 용산역세권개발은 전했다.


용산역세권개발 관계자는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은 총 31조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67조원의 경제효과와 36만명의 고용창출, 연간 50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이진용 기자 jycafe@heraldm.com